정직하게 친근하게

정직하게 친근하게

                                              모토라드 데이즈 2021 대전

 

충남 보령 글램핑 투어. 모토라드 데이즈 2021 대전의 프로그램이다. 모토라드 대전에 모인 라이더들은 다양했다. 처음 구매한 사람부터, 행사가 궁금해서 온 사람, 모토라드 대전을 자주 찾는 사람 등등. 분위기가 서먹할 줄 알았는데 금세 자연스레 섞였다. 모토라드 대전 직원들의 친근함 덕분이다. 평상시에도 모토라드 대전을 오가는 라이더들을 꼼꼼하게 챙겨온 결과다. 그들의 모터사이클도 포함해서.

+ Read more

모토라드 대전 전시장 주차장에 라이더들이 모였다. 모토라드 데이즈 2021 대전 캠핑 투어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오랜만의 행사이기에 모인 라이더들 사이에서 들뜬 기운은 자연스레 드러났다. 그 사이를 모토라드 대전 직원들이 오가며 투어 전 이런저런 요소를 챙겼다. 목적지는 충남 보령의 글램핑장. 목적지까지 소규모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직원들은 모터사이클 장르별로, 라이더 주행 성향별로 미리 조를 짜놓았다. 그만큼 참가한 라이더들을 직원들이 이미 파악했다는 뜻이다. 인연 깊은 사람들만 모은 건 아니다. 자주 오는 사람도 있지만 신차 구매자, 행사라서 신청한 사람 등 다양하다. 그럼에도 서먹하지 않다. 그들 사이를 살갑게 오가며 챙기는 모토라드 대전의 직원들 덕분이다. 이런 분위기는 평상시에도 라이더들이 모토라드 대전을 찾는 이유다.

+ Read more

“지나가면서 자주, 거의 매일 오다시피 해요. 좋아하니까 오죠. 그만큼 좋아하니까 지나가다 커피 한 잔 마시고 인사하고 가고, 정비할 때는 물론 투어 가기 전에도 들리고 가죠.” S 1000 R 타는 오성도 라이더가 말했다. 모토라드 대전은 그에게 편안한 공간이다. 또한 신뢰하는 공간이다. 모터사이클 라이더라면 누구나 정비에 관한 고민이 생긴다. 편하고 믿음직스러운 곳에서 꾸준히 자기 모터사이클을 관리하고 싶다는 바람. 오성도 라이더는 모토라드 대전에서 그 고민을 해결했다. 모토라드 대전은 그에게 단지 모터사이클 전시장이 아니다. 라이딩 틈틈이 들릴 쉼터이자 꾸준히 모터사이클 상태를 확인받는 장소다. “들르면 직원들이 제 바이크를 신경 써주세요. 이 정도 킬로 수 되면 정비하라고 하거나 살펴보고 괜찮으면 아직 좀 더 타라고 하면서 계속 관리해주시죠.”

+ Read more

그렇게 신뢰가 쌓였다. 무엇보다 신뢰가 중요했다. 오성도 라이더가 모토라드 대전을 자주 찾게 된 이유다. “사람도 첫 이미지가 중요하잖아요. 모토라드 대전에 정비를 맡겼을 때 모르는 사람도 이해할 수 있게 하나하나 다 설명해주시니 믿음이 생기더라고요. 그래서 더 자주 오게 됐죠.” 신뢰 가는 모습이 친근함으로 확장했다. 당연히 주변 사람에게도 믿고 권한다. 모터사이클 탄 지 5개월 남짓 된 함정윤 라이더 역시 비슷한 인상을 받았다. “1000킬로미터 점검할 때 기다리지 않고 빠르게 진행했어요. 친절하게 변경사항도 다 설명해주셨죠. 이제는 거의 주말마다 편하게 들려요. 와서 직원과 대화하고 다른 라이더와 정보도 공유하죠. 음료수도 비치해 놓아서 좋아요.” 처음 모터사이클을 접하면 낯설게 마련이다. 편하면서도 신뢰할 만한 아지트가 필요하다. 모토라드 대전은 그에게 그런 곳이다. 모터사이클을 만나게 했고, 즐기는 내내 함께하는 곳. 오랫동안 타온 사람이든, 처음 접하는 사람이든 모토라드 대전을 바라보는 인상은 비슷하다. 신뢰가 바탕이 된 편안함. 라이더라면 누구나 솔깃할 분위기다. 

+ Read more

라이더가 느끼는 부분은 모토라드 대전이 신경 쓰는 부분이기도 하다. “모토라드 대전은 고객들을 대할 때 최대한 정직하게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정비에 관해서 신경을 많이 씁니다. 이륜차 자체가 믿음을 줘야 이륜차라는 취미 생활을 즐길 수 있기에 정비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모토라드 대전 고지원 팀장의 말이다. 엔지니어 출신인 강경순 대표의 성향은 모토라드 대전의 특징이자 장점으로 드러난다. 신뢰할 수 있는 전문성. 신차가 나올 때마다 그에 맞는 스페셜 정비 툴을 구비할 정도로 준비도 철저하다. 이런 노력 덕분에 타 지역으로 이사했더라도 중요한 정비는 모토라드 대전에서 받기 위해 찾는 라이더도 있다. 그만큼 꾸준히 관리해준 모토라드 대전의 솜씨를 신뢰한다는 뜻이다. “기본적으로 바이크를 판매할 때 바이크가 기계라는 것을 많이 인식시켜드리고, 기본부터 심화까지 최대한 많이 알려드리려고 노력합니다. 정비에 관해서 프리이드도 있고요. 이런 노력이 모토라드 대전의 고객 만족도를 높여준다고 생각해요.” 고지원 팀장이 다시 강조했다.

+ Read more

“참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사히 도착해서 다행입니다. 준비한 프로그램이 많으니 잘 참여해서 상품 많이 타 가시길 바랍니다.” 글램핑장에서 고지원 팀장이 행사 시작을 알렸다. 글램핑장은 가운데 넓은 잔디밭 사이로 글램핑 텐트가 줄지어 마주했다. 산비탈을 깎아 만들어서 탁 트인 경치가 돋보이는 장소. 한가로운 풍경은 라이딩을 마무리하는 곳으로 어울렸다. 잔디밭에는 신형 R 나인T 퓨어가 전시돼 있고, 시승용 R 18은 참가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먼저 도착한 라이더는 재빠르게 R 18로 갈아타고 해안도로를 달리기도 했다.

+ Read more

함께하는 프로그램은 소소하지만 반응이 좋았다. 라이딩 글러브를 누가 바구니에 넣느냐, 누가 제기를 멀리 차느냐 하는 가벼운 게임을 진행했다. 경품은 엔진오일 교환권. 처음에는 쭈뼛거리던 사람들도 어느새 탄성과 환호, 웃음과 박수 속에서 그 순간을 즐겼다. 행사 진행을 맡은 고지원 팀장이 편하게 사람들을 이끈 덕분이다. 따로 조별로 행사장에 왔지만 프로그램 덕분에 함께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런 행사에 처음 참가해요. 처음에는 어색할 거라 생각했는데 모토라드 분들이 다니면서 되게 잘 챙겨주시고 말씀도 잘 걸어주셔서 좋았습니다. 다음 행사도 굉장히 기대해요.” R 1250 RT 타는 정철화 라이더의 소감이 이날 행사의 분위기를 요약한다. 모토라드 대전이 쌓아온 분위기 또한.

+ Read more
sp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