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즐길 수 있게, 처음부터

제대로 즐길 수 있게, 처음부터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고민이 있다. 사고, 배우고, 즐기는 걸 좀 간편하게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없을까? 이런 사람에게 KJ 모토라드 강남은 더할 나위 없는 곳이다. 초보자가 제대로 모터사이클을 즐길 수 있도록 교육부터 투어까지 긴 세월 신경 써왔다. 그렇게 맺은 인연이, 쌓아온 시간이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을 한결 친밀하게 만들었다.

+ Read more

“입문하시는 분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라이딩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습니다.” KJ 모토라드 강남의 전승환 본부장이 말했다. 이 말은 KJ 모토라드 강남의 성격을 드러낸다. 입문자를 배려하는 친절함. 모터사이클이란 세계에 처음 발을 내디딘 사람에게 제대로 즐기는 법을 알려주는 셈이다. KJ 모토라드 강남이 단지 모터사이클을 판매하는 장소가 아닌 교육의 장이 되기도 하는 이유다. 전승환 본부장이 덧붙였다. “바이크를 구매해서 주행하기 전에 이론과 실기로 일대일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요. 이후에 본인이 각자 연습하는 과정에서 궁금한 점이 있으면 그때마다 해결해드리려고도 하죠.”

+ Read more

이게 끝이 아니다. 전승환 본부장은 그 이상까지 바라본다. “제가 가르쳤으니 그분이 어떤 부분이 안 되는지 더 잘 알 수 있으니까 초보자 교육 투어까지 이어서 진행해요.” 모터사이클을 구입하고, 제대로 탈 수 있도록 배우며, 투어까지 함께하는 곳.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한 사람에게 이보다 소중한 경험이 있을까. 이렇게 쌓인 관계는 KJ 모토라드 강남에서 활동하는 라이더들에게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처음을 함께한 곳은 의미가 남다르니까. “10년째 진행하고 있어요. 그렇게 바이크를 출고하신 분이 100여 분이 조금 넘어요.” 제대로 알려주고 타게 하자는 전승환 본부장의 마음은 KJ 모토라드 강남의 모토이기도 하다. 그런 이유로 초보자 교육뿐 아니라 동계에는 경정비 교육도 진행한다. 투어 때 펑크 나면 수리하는 방법 같은. 모터사이클을 즐기도록 배려하는 KJ 모토라드 강남의 친절함이다.

+ Read more

교육으로 맺은 인연은 KJ 모토라드 강남에서 활동하는 라이더들도 공통적으로 말하는 가치다. 최영준 라이더는 전승환 본부장과 10년 넘게 인연을 맺고 있다. “K 1200 S를 구매하고 나서 바이크 타는 법에 관해 많이 여쭤보다가 친해졌죠. 서킷 행사에 같이 갔는데 다른 차원의 바이크 세계를 알게 됐어요. 모르는 걸 너무 많이 알려주셔서, 어떻게 보면 이제 스승님이 된 거죠.” 양준모 라이더 역시 고마움을 표한다. “KJ 모토라드 강남에서 여러 교육을 받고 바이크 문화를 알려주셔서 초보 딱지를 일찍 뗀 편이에요.” 용성진 라이더의 일화도 있다. KJ 모토라드 강남의 교육이 라이더에게 유용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라이더를 위한 동절기 간담회에 참여한 적이 있어요. 기본적인 것들이지만 처음 배우는 것들이었어요. 예열법이라든지 타이어 펑크 수리 교육을 받았죠. 나중에 동해에 가다가 타이어가 펑크 났는데 배운 대로 수리하고 일정을 무사히 마무리 지은 적이 있어요. 그런 교육들이 굉장히 기억에 남습니다.” KJ 모토라드 강남의 친절한 배려는 이렇게 라이더마다 각자의 추억으로 남아 있다.

+ Read more

추억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모이면 즐겁게 마련이다.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에서 그 분위기는 자연스럽게 배여 나왔다. 이번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은 글램핑 투어. 2년 전 KJ 모토라드 강남에서 진행한 글램핑 투어와 같은 곳을 찾았다. 행사일에 비 소식도 들리고 당시 평이 좋았기에 다시 선택했다. 알록달록하고 아기자기한 글램핑장에는 가족과 함께 온 라이더가 많았다. 이번 기회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라는 KJ 모토라드 강남의 배려다. “지난번에 선물을 못 드린 분들이 있어서 이번에는 선물을 많이 준비했습니다.” 전승환 본부장이 기대감을 높이며 행사 시작을 알렸다. KJ 모토라드 강남이 준비한 프로그램은 2인 줄넘기와 단체 OX퀴즈. 단순한 줄넘기지만 같이 뛰면 색다르다. 아버지와 아들이, 친구 둘이, 커플이, 아이들이 나와 줄넘기를 하는 사이, 분위기는 더욱 화기애애해졌다. 줄을 넘을 때마다, 순위가 바뀔 때마다 탄식과 환호가 캠핑장을 채웠다. 단체 OX퀴즈도 마찬가지. 위치를 옮기며 OX에 답하는 사이, 행사보다는 아는 가족끼리 놀러온 분위기를 연출했다.  

+ Read more

분위기를 더욱 시끌벅적하게 만든 건 무엇보다 풍성한 선물. 전승환 본부장의 말대로 선물이 두둑했다. 프로그램 기본 선물인 엔진오일 교환권, 바라클라바, 스타벅스 상품권만이 아니었다. KJ 모토라드 강남에서 따로 마련한 선물도 많았다. 함께 온 아이들을 위해 간이 선풍기나 물총 등을 손에 쥐어주거나 새로 출시한 라이프스타일 백도 제공했다. 무엇보다 럭키 드로우 선물이 이날의 하이라이트. 3등인 아틀란티스 글러브 고어텍스부터 2등 트랜스포머 재킷, 1등 클럽 래더 재킷까지 환호성이 터질 만했다. 이런저런 프로그램과 러키 드로에도 당첨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스타벅스 상품권까지 아낌없이 선사했다. 행사를 시작하면서 선물이 많다고 선언할 만했다. 덕분에 사람들은 마음도 손도 든든하게 숙소로 돌아갔다. 들뜬 기분은 자연스레 고기 굽는 저녁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 Read more

“굉장히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해요. 예전에 참가한 포토투어라는 프로그램도 기억나요. 교외에 나가서 바이크 선수처럼 사진을 찍어준 적이 있어요. 나중에 손자, 손녀들한테도 보여줄 정도로 인생사진을 건진 적이 있죠.” KJ 모토라드 강남 행사라면 꼭 참여한다는 양준모 라이더의 말이다.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고 즐기는 과정에 KJ 모토라드 강남의 역할이 꽤 컸다. 이날도 즐거웠다는 평 또한 자연스럽게 나왔다. 그에게 이번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은 그런 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는지 모른다. 최영준 라이더 역시 KJ 모토라드 강남의 의미를 강조한다. “더할 나위 없죠. 바이크를 구매하면서 교육을 받고, 또 즐길 수 있는 투어까지 다 한 방에 끝날 수 있기 때문에 라이더 입장에선 굉장히 편하죠.” 모토라드 데이즈 2021 강남에서 사람들이 편해 보인 이유가 있었다.

+ Read more
sp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