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의 노래를 들어라

모터의 노래를 들어라

                                     뮤지션 김조한

 

뮤지션 김조한은 인생에서 모터사이클을 떼놓을 수 없다. 어릴 때는 아버지 가게에서 모터사이클과 뒹굴었다. 지금은 자신만의 개러지에서 모터사이클을 만진다. 무엇보다 모터의 리듬을 즐겨왔다. 그런 그에게 음악과 모터사이클은 공통점이 많다. 자신만의 라인으로 나아가며 그 과정에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오랫동안 모터사이클을 타고 싶다는 그에게 BMW 모토라드 박서 엔진은 오랜 동반자다. 아직 함께할 시간이 길다.

+ Read more

엔진에 대한 애정

엔진에 대한 애정

엔진을 좋아해요. 어릴 때 아버지가 오토바이 센터를 운영했어요. 여덟 살부터 여름방학 때 매일 오토바이를 넣고 뺄 때마다 밀어주고 그랬죠. 오토바이를 분해하고 수리하는 걸 보다 보니 친숙해졌어요. 어릴 때부터 스쿠터나 오토바이를 타면서 항상 오토바이가 제 옆에 있었어요. 지금도 V트윈, 60도, 45도, 박서 엔진 등 모터사이클 모터(엔진)에 관심이 많아서 여래 개 갖고 있고 뜯어보기도 해요. 

+ Read more

박서 엔진만의 매력

박서 엔진만의 매력

모터사이클이나 스쿠터 등등 다 있었어요. 타다 보면 각 모터만의 느낌이 있어요. 그래서 BMW 모토라드 박서 모터도 좋아하게 됐죠. 박서 모터는 옛날부터 있었잖아요. 이제는 현대 기술로 만들지만, 박서 모터의 매력이 있어서 아직까지 그 기술을 안 버리고 계속 나오는 거 같아요. 솔직히 마력 높은 다른 모터도 많잖아요. 그렇지만 박서 엔진은 사람들이 다루기 쉽고, 밸런스 있고, 느낌을 즐길 수 있는 매력이 있죠. 그래서 저도 BMW 모토라드 박서 모터를 참 좋아해요.

+ Read more

눈에 밟힌 R 1100 S

다른 모터사이클 타다가 한 번 타볼 기회가 있었는데 너무 좋은 거예요. 정말 기차가 레일 위를 달리듯이, 도로를 레일처럼 달리는 느낌이 들었죠. 샤프트 드라이브라서 타이트하게 달려주더라고요. 왜 이렇게 좋지? 했어요. 그때는 여유가 없어서 못 샀는데 언젠가 갖고 싶었죠. 그 이후로 계속 생각하다가 결국, 오래된 모델이지만 전국을 찾아서 상태 좋은 걸 샀어요. 벌써 10년도 넘은 일이에요. 그동안 더 좋고 멋있는 게 많이 나왔잖아요. 그래도 그렇게 오래된 느낌이 안 들어요. 박서 모터는 4~5만 때까지는 길들인다고 많이 얘기하니까요. 10만 킬로 탄 사람들 중에도 거의 새것 같은 게 많더라고요. 그래서 아직까지 갖고 있어요.

+ Read more

아날로그 감성

아날로그 감성

아날로그적인 걸 많이 좋아해요. 자동차도 수동 타거든요. 오디오도 스피커도 오래된 거 좋아하고요. 제 녹음실 안에 있는 장비들이 50~60년 된 장비들이 많아요. 오래됐지만 명기들이에요. R 1100 S는 아날로그와 최신 모델의 중간인 것 같아요. ABS도 있어요. 요즘 모델이 훨씬 좋겠지만 그나마 아날로그 느낌, 감성이 있는 모터사이클이에요. 2003년 당시만 해도 기술이 좋았던 거죠. BMW 모토라드는 시간이 지나도 올드 해지지 않는 것 같아요. 다른 오래된 오토바이도 있지만 BMW 모토라드는 질리지 않아요. 

+ Read more

새벽의 휴식

새벽의 휴식

가방이 없어서 멀리 가지 않고 당일코스를 주로 타요. 또 새벽에 음악 작업을 많이 하거든요. 그럴 때 새벽에 머리 한 번 식히러 시내를 왔다 갔다 하면서 즐겨요. 아이디어가 없을 때 마음을 비우고 공간을 만들어줘야 해요. 그럴 때 타면 조용한 가운데서 답을 찾게 하는 느낌이 있어요. 헬멧의 블루투스도 달지 않는 이유에요. 오늘 갔던 길 내일 가려면 또 까먹지만, 그 길을 아무 생각 없이 달리면 감성이 생기죠. 시내만 주로 다니니 2만 킬로미터도 안 탔어요. 가끔 1년에 두 번씩 투어를 가긴 하지만 유명산 가서 식사하고 오는 정도죠. 

+ Read more

음악처럼 라이딩

음악처럼 라이딩

음악과 라이딩 모두 그 안에 제가 소화할 수 있는 공기와 소리, 멜로디, 포인트, 리듬이 있어요. 모터도 리듬이 있잖아요. 모터 아이들링 때 너무 높으면 음, 하면서 소리가 다르죠. 딱 맞는 포인트가 있어요. 감성이 있는 것 같아요. 엔진 회전수 6천, 7천, 8천에서 울리는 그 소리, 그 울림. 마력과 토크 커브가 있잖아요. 그 커브의 소리가 있어요. 그때 스위트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해요. 노래하는 사람도 목소리 안에 그 포인트가 있거든요. 우리가 가수를 좋아하고 그 음악의 울림을 느끼는 것처럼 바이크도 그런 거 같아요.

+ Read more

달리는 감성을 즐기다

오래 타고 싶어요. 그래서 헬멧이나 보호대도 제대로 된 것 쓰죠. 어쨌든 바이크는 빠르잖아요. 내 밑에서 바로 100마력, 200마력을 발휘하니 얼마나 빠르겠어요. 그렇지만 제일 빨리 가는 게 최고가 아니라는 걸 아는 나이가 됐으니까 속도보다는 감성을 즐기려고 하죠. 적당히 달리면서 느끼고 싶어요. 천천히 가도 느낌 있는 모델을 좋아해요.

+ Read more

자유와 자연의 통로

자유와 자연의 통로

미국 스터지스에서 1년마다 모터사이클 모임이 열려요. 크루저들이 많이 와요. 옛날 히피들이 모터사이클 뒤에 타서 모이는 그런 자유로움이 있죠. 우리나라는 모터사이클 투어 문화가 한 20년 정도밖에 안 됐을 것 같아요. 확실히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으면 바이크만 한 게 없어요. 모터사이클을 통해 자유로움을 느끼죠. 온도 차이를 느낄 수 있는 점도 좋아요. 다이빙했을 때 느끼기도 했는데, 따뜻한 물에서 갑자기 더 내려갔을 때 차가운 물이 딱 들어오잖아요. 바이크도 산 같은 데 올라가면 갑자기 차가운 바람이 들어오는 걸 느끼죠. 그게 신기해요. 이런 점이 자연을 조금 더 느끼게 하는 거 같아요. 

+ Read more

Make Life a Ride

인생을 살아가려면 앞도, 뒤도, 옆도 봐야 해요. 이번 달 정말 재미있게 살고 싶으면 미리 일 좀 해야죠. 일하면서 적당히 하고 싶은 것 다 할 수 있어요. 그러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죠. 멀리 라인을 봐야 하는 라이딩 같은 거죠. 그런 점에서 미리 라인을 보면서 준비하는 라이더처럼 인생을 살면 정말 즐거워요. 자기 상황을 잘 보고, 즐기세요. 

+ Read more
sp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