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IN BAVARIA AFTER INDIA.

Edgar Heinrich BMW Motorrad 디자인 책임자와의 인터뷰.

Edgar Heinrich는 인도에서 잠시 머문 후 뮌헨으로 돌아와서 BMW Motorrad 디자인 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1986년에 BMW에서 직업 경력을 시작한 이 오토바이 애호가는 뮌헨으로 돌아와서 기뻤습니다. 그는 Paris-Dakar 랠리 바이크, K 1200 S 및 R, HP2 Enduro, R 1150 GS, R 1200 GS, 그리고 최근의 S 1000 RR 등 여러 BMW 오토바이의 디자인을 진두지휘했습니다.

그는 인도의 자동차 제조사인 Bajaj에서 일하기 전에 K 1600 GT 및 GTL 투어링 바이크와 C 600 Sport 및 C 650 GT 맥시 스쿠터의 디자인에도 참여했습니다. 모든 바이크는 이 오래된 시장 부문의 지평을 넓힌 성공적인 제품으로서, 여러 새로운 고객이 BMW 브랜드에 매력을 느끼게 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Edgar Heinrich는 BMW Motorrad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온갖 오토바이를 디자인, 수집 및 복원하는 데 대한 열정에 대해 얘기합니다.

인도에 계실 때 R 1200 GS가 최근에 디자인되었습니다. 돌아오실 때 이 제품이 완성되었고, 이제 이 새 바이크를 공개하는 일을 해오셨습니다. 결과에 만족하십니까?
네, 저는 아주 만족했지만, 놀랍진 않았어요. Intermot에서 발표할 때 언론의 반응이 정말 좋았거든요. 긍정적인 보도가 아주 많았어요. 부정적인 평가는 하나도 없었죠. 모두 이 바이크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BMW로 돌아온 후 정말 좋은 환영 인사를 받은 셈이죠.
+ Read more
"실제 세계"를 훨씬 더 앞서가면서 미래의 트렌드를 예측하고 정하는 일을 하시는 게 이상하진 않으십니까?
시대를 앞서가는 건 디자인의 일부일 뿐이예요. 이 세계와 다른 미래 세계에서 일하는 것 같죠. 하지만 현실감을 잃지 않고 여기와 지금을 위해서도 일해야 해요. 새 바이크가 나오기 전에 아주 긴 시간이 나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많아요. 하지만 애지중지했던 "아기"가 마침내 공개되고 거리에서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 걸 보면  세상에서 가장 좋은 느낌이에요. 디자이너들은 사실 일종의 이중 생활을 해요. 그리고 절대 만족하는 법이 없어요. 바이크를 내놓고 나면 벌써 다음 모델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 생각하죠.
+ Read more

GS를 디자인할 때는 어떠셨습니까? 전통과 완전히 단절되지 않으면서 디자인을 개선하기는 얼마나 어렵습니까?

새 디자인은 종종 외줄타기와 같아요. 기존 GS 소유주들에게 등을 돌리고 싶지는 않지만 디자이너는 늘 새로운 것을 창조하길 원하죠. GS처럼 성공적인 디자인을 바꿀 때는 좀 무서운 느낌이 들 수 있어요. 얼마나 바꿀 것인지, 얼마나 바꿔야 하는지 생각해야 하죠. 좋은 점은 저를 포함한 많은 팀원이 GS를 직접 타는 라이더고 이미 GS 라이프스타일을 살고 있다는 거예요. 그래서 우리가 GS에 무엇을 원하는지 알죠. 새로운 R 1200 GS을 디자인할 때는 모든 게 완벽했어요. 진정한 GS를 만드는 게 매우 중요했죠. 클래식한 외양과 디자인을 유지해서 전통에 충실하면서도 새롭고 역동적으로 해석한 GS를요.

+ Read more
Urban Mobility 같은 새로운 부문은 어떻습니까?
지금 이 새로운 부문의 일부가 되니까 기분이 아주 새로워요. 이 부문에 우리만의 해석을 적용할 수 있어서 정말 흥미진진하죠. 디자인으로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C 600 Sport 와 C 650 GT로 그랬던 것처럼요. 지난 여름에 기자들과 VIP들에게 C 에볼루션 전동 스쿠터를 공개한 것은 저한테 굉장한 경험이었어요. 프로토타입을 공개하고 시운전할 때 저는 런던에 있었어요. 예상대로 두 제품은 모두 기술과 디자인이라는 면에서 모두 믿기지 않은 정도로 좋은 성능을 보였어요.
+ Read more
그 동안 BMW 바이크를 디자인하면서 특별히 즐겁게 일하셨던 모델이 있습니까?
모든 BMW 바이크는 특별하고, 만드는 재미가 있어요. 저는 Dakar 바이크를 디자인할 때 정말 좋았어요. 제가 오프로드 라이딩과 레이싱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이 바이크는 GS와 듀얼 스포트가 저에게 갖는 의미의 핵심이기도 해요. 제가 만든 가장 흥미로운 바이크 중 하나는 K 1200 R이었어요. 논리적이거나 자명한 선택은 물론 아니죠. 당시에 '일반적인' BMW도 분명히 아니었구요. 평범하지 않은 바이크였지만 우리는 해냈고, 그런 점이 좋았어요.
+ Read more
여가 시간에도 오토바이를 많이 다루신다고 알고 있습니다. 오래된 바이크를 만지작거리시면 신이 나십니까?
물론이죠. 저는 바이크를 복원하고 분해하고 뭔가 다른 걸로 다시 만드길 좋아해요. 오래 된 BMW도요. 이곳에서는 그러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래 된 바이크를 모두 원상태로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니까요. 제가 원상태로 복원한 바이크는 제가 어렸을 때 아이콘 같은 바이크였던 Honda CB 500이 유일해요. 제가 직접 개조한 1954년식 BMW 51/3도 갖고 있어요. 이 바이크는 Lo Rider 컨셉트의 영감이 되었죠. 바이크를 찾아서 다시 디자인하고 심지어는 —커스터마이저들이 하는 것처럼— 다시 해석하는 건 정말 멋진 일이에요. 전 이런 일을 정말 좋아해요. 제가 매일 이용하는 바이크인 58년 된 BMW도 지금까지 늘 믿음직했어요.
+ Read more

지금 차고에는 무엇을 갖고 계십니까?

지금 제 차고에는 바이크가 16대 있어요. 복원된 클래식도 몇 개 포함해서요. 저 같은 사람한테 바이크가 너무 많을 수 있을까요? 저는 HP2, R 51/3, R 24, R 100 GS Paris-Dakar 모델, Ducatis 몇 개, 오래 된 Matchless, 그리고 인도에 있을 때 썼던 Enfield를 갖고 있어요. Enfield는 스크램블러처럼 개조된 거예요. '61년식 Vespa도 있어요. 아주 멋지고, 모두 원상태로 유지되어 있죠. 트라이얼에서 타곤 했던 Gas Gas도 갖고 있어요. CB 650, CB550, 그리고 Honda Dominator도 갖고 있죠.

+ Read more
엔지니어링 지식이 디자인 경력에 도움이 되었습니까?
저는 어렸을 때부터 바이크를 만지작거리고 개조하곤 했어요. 정비소에 갈 돈이 없었거든요. 모든 걸 배우는 가장 좋은 방법이었죠. 전 늘 바이크를 갖고 놀길 좋아했는데, 그게 확실히 도움이 됐어요. 이제 전 엔지니어들과 얘기할 수 있고, 그들은 제가 그들을 이해하고 존중한다는 걸 알아요. 그래서 올바른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함께 내릴 수 있죠. 오토바이는 매우 복잡해요. 거의 모든 기술적 구성품이 밖에서 보이죠. 그래서 기술적인 관점에서도 제품을 이해하고 디자인해야 해요.
+ Read more
기술적인 관점에서도 제품을 이해하고 디자인해야 해요.

Edgar Heinrich BMW Motorrad 디자인 책임자

미래에 BMW 브랜드가 직면할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입니까?
지금 시장에는 많은 바이크가 있고, 이는 분명히 시대의 풍조예요.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전 세계의 모든 브랜드 중에서 단연 돋보여야 해요. 완벽하게 작동하고 항상 조금 더 나은 것을 제공하는 강하고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바이크가 필요하죠.
그 외에 새로운 규제 기준과 더 환경 친화적인 이동성 솔루션에 대한 요구 같은 흥미진진한 문제도 있어요. 2륜차는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어요. BMW Motorrad의 모든 임직원은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여 주어진 몫을 하고 싶어 해요.
Edgar 씨,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Read more
더 많은 흥미로운 이야기.
적합한 오토바이.
sp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