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L-SEARCHING IN THE METAL.

Blechmann의 미래적인 예술 작품

Bernhard Naumann은 커스터마이징계에서 틴맨이라고도 불립니다. 그는 주로 미래적인 예술을 떠올리는 커스텀 바이크에 사용되는 판금 부품을 만듭니다. 그는 R nineT를 얻으면 해서는 안 되는 걸 합니다.

요약 설명

바이크

Giggerl

제작사

Blechmann

커스터마이저

Bernhard Naumann

기초

R nineT

제작/개조

2016/2017

카테고리

컨셉트 바이크

예술, 서정시, 금속

예술, 서정시, 금속

강한 개성에는 강한 이름이 필요합니다. "Blechmann"[틴맨]은 금속처럼 강한 이름입니다. 이 이름은 개성이 매우 강한 커스터바이저인 Bernhard Naumann의 별명이기도 합니다. 그가 개조에 대한 자신의 신조에 대해 얘기할 때는 거의 서정시를 읊는 것 같습니다. 그의 말은 많은 것을 약속하는 아이디어로 그의 머리속에서 구체화됩니다.  "형태와 형상으로 살아나는 환상"이라고 이 자격을 갖춘 바디 전문가는 그의 일에 대해 대략적으로 설명하면서 말합니다. 다시 말하면 "금속에서 영혼을 찾는 거예요. 금속의 표면은 너무 반짝여서 눈이 부시죠." 그의 말은 날카롭게 들릴 수 있지만, 그의 바이크에는 이런 주장이 완전히 반영됩니다. 그의 바이크는 금속과 패널로 만든 예술 작품입니다. Bernhard Naumann이 열렬한 공상 과학 애호가라는 사실도 전혀 이상할 게 없습니다. 미래를 내다보려면 특별한 상상력이 필요한데, 이 커스터마이저는 이런 상상력이 풍부합니다. 그의 바이크는 아주 먼 시대에서 온 것 같습니다.

+ Read more
언더암과 전조등이 있는 닭을 만든 것 같아요.

Bernhard Naumann

Blechmann

틴맨은 오토바이를 만지작거리면서 영감을 얻습니다. R nineT이 바로 앞에 있을 때도 그는 해서는 안 될 거만 합니다. 그는 아이디어가 자유롭게 떠오르도록 하기 위해 바이크를 분해하기 시작합니다. "저는 사실 어떤 근본적인 영감이 없어요. 저는 원 부품을 분해한 후에 빈 캔버스부터 시작해서 무언가를 생각해 내죠." 라고 그는 말합니다. 프로젝트의 중요한 단계에 다다르면 그는 때때로 집에서 소파에 앉아 새로운 부품을 그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이론적으로 실험해 봅니다. 하지만 이 단계는 개조가 이미 시작되어 한창 진행되고 있을 때입니다. 그래서 이 단계는 "변형을 실험해 보는 것에 더 가깝다"고 틴맨은 말합니다. R nineT을 개조할 때 그는 메모장에 낙서를 많이 했을 것 같습니다. 시간이 매우 촉박하고 아주 긴장되었기 때문입니다. "한 해가 시작될 때 쯤에 시작했는데, 시간이 촉발할 거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해서 정말 일에 박차를 가해야 했어요".

+ Read more

바이크의 세부 사항

프레임

자가 제작

차체

탱크, 패널, 자가 제작 시트 벤치  

전륜 서스펜션

USD 서스펜션 R nineT BMW

후륜 서스펜션

개조된 휠 림  

배기구

손으로 만든 배기구  

도장

블랙, 그레이, 레드, 라이트 블루, 다크 블루

평범하지 않은 이름

그는 자신이 만든 R nineT 버전을 커스텀 바이크라고 생각하지 않고 컨셉트 바이크이자 하나의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재밌는 사실은 BMW가 개성주의자를 찾아가서 기본과 다른 버전을 만들어 주기를 바랬다는 것"이라고 Willie G. Davidson 디자인상을 수상한 그는 말합니다. 하지만 그는 BMW가 바랬던 것과 반대로 "BMW에서 만들었다고 생각하기 쉬운 오토바이"를 만들었습니다. 그의 오토바이는 정말 R nineT의 먼 친척처럼 생겼습니다. 핸드브레이크 레버, 핸들바 및 포크를 제외하면 모든 게 금속을 좋아하는 틴맨의 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전자 장치와 안장과 도장은 외부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결국에는 이름만 없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만든 바이크에 "The weird rider"(이상한 라이더) 또는 "Carpathian dog"(카르파티아의 개)라는 이름을 붙인 적이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그의 BMW R nineT 버전에는 어떤 이름을 붙였을까요? "친구들은 제 차체 외각을 앞에서 보면 닭머리가 어렴풋이 연상된다고 말한 적이 있었어요(!)" 라고 이 커스터바이저는 회상합니다. "그 후에는 바이에른 사람들의 생각을 물었어요. 그러고 나서 오토바이를 'Giggerl'이라고 부르기로 했죠." [Giggerl은 남부 독일 말로 닭을 뜻함]

+ Read more

PROPELLANT FOR YOUR SOUL.

가장 유명한 커스터마이저들의 R nineT 개조

Learn more
적합한 오토바이.
sp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