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RD OF THE ENDUROS.

BMW F 850 GS를 타고 아가디르 엔듀로의 장애물을 극복한 Dirk Thelen

Dirk Thelen은 앞과 위로 전진하는 한 방향으로만 나아갑니다. 4일 동안 펼쳐지는 아가디르 엔듀로 경주의 다른 출전자들은 울퉁불퉁한 자갈길과 모래길과 젖은 진흙길을 힘겹게 헤쳐나가지만, 4회 독일 엔듀로 챔피언인 그는 새로운 F 850 GS를 타고 힘들지 않게 페이스를 이끕니다. 이 오토바이는 힘겨운 시험과 모로코까지 바로 이어지는 지형을 극복해야 하는 장거리 투어링 엔듀로입니다. 

마법을 기다리는 시간

타프라우트 남동부에서 아침 해가 떠오르면 안티아틀라스 산맥의 정상이 마법처럼 빛나는 빨간색으로 가물거립니다. Dirk Thelen은 이 북부 아프리카 주의 메마르면서도 인상적이고 바위가 많은 풍경을 이렇게 기억합니다. 그는 과거에도 이런 환상적인 순간을 자주 경험해 보았습니다. 이 숙련되고 경험이 풍부한 오토바이 선수는 이번에 아가디르 엔듀로에 아홉 번째 출전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는 항상 HP2 Enduro, F 650 GS, F 800 GS, R 1200 GS 또는 이번에 타는 완전히 새로운 F 850 GS 등의 BMW 오토바이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하는 데 성공합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4일 간의 엔듀로가 시작될 때 예전의 마법을 많이 느낄 수 없었고, 붉은 빛도 볼 수 없었습니다. 적어도 아직까지는 그렇습니다. 

+ Read more

물이 시트 벤치까지 차오릅니다.

약 50명의 라이더에게는 기후 조건이 커다란 어려움을 제기합니다. 섭씨 9도에서 계속 내리는 비로 첫 이틀은 매우 힘들었고, 예측이 거의 불가능했습니다. 얼핏보면 작은 개울물 같았던 강은 출전자들이 횡단해야 하는 거센 급류로 불어났습니다. "물이 시트 벤치까지 거의 차올랐다"고 Dirk는 회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F 850 GS를 타고 강을 능숙하게 건넜습니다. 하지만 다른 출전자는 바이크에서 떨어져 하류로 50미터 흘러갑니다. 이 출전자는 몸을 다치지 않고 빠져 나왔지만 매우 당황하는 모습입니다. 바이크는 이틀 후에 물이 빠진 뒤에 발견되었습니다.

+ Read more

이를 악물고 한계에 도전

불굴의 한 쌍: 날씨에 관계 없이 언제든 라이드하려면 많은 경험과 지구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악물고 한계에 도전

비, 바람, 젖은 장비, 야영 - Dirk의 첫 날은 흥미진진하게 끝납니다. "하지만 밤에는 추위에 떨었어요." 밤에는 온도가 약 5도까지 떨어지고 찬 바람이 뼈 속까지 파고 듭니다. 모자, 오리털 코드, 스웨터, 양말, 긴바지를 입고 침낭에 들어가도 전신이 부들부들 떨립니다. "전 이를 갈고 한계에 다다랐지만, 더 따듯해지게 해달라고 기도했어요. 저한텐 아주 긴장되는 경험이었죠." 밖에서 밤을 보낸 후 Dirk와 다른 엔듀로 출전자들은 돌길로 돌아갑니다. 그 동안 심토는 더 부드러워졌습니다. Dirk는 침착하게 깊은 진흙을 뚫고 앞으로 돌진합니다. "전 익숙해져서 오토바이를 적절하게 조종하거나 전술적으로 현명하게 탔어요."

+ Read more

미지의 스릴

미지의 스릴

여러 번 엔듀로 챔피언에 오른 그가 아가디르 엔듀로에서 느끼는 스릴은 '미지'라는 단어 하나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전 경주로를 몰라요. 때로는 돌이 많은 지면 위를 지난 뒤에 다시 모래길을 달리기도 하죠." 다음 코너를 돌고 나면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 아는 라이더는 없습니다. 어떤 표지판이나 정보도 없습니다. 그 대신 협곡과 돌이 많은 지형과 가파른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교차합니다.

+ Read more

예기치 못한 상황은 영원한 동반자

"굽은 길을 돌고 나면 커다란 웅덩이를 향해 직선으로 라이드합니다. 당나귀나 다른 동물이 언제든지 갑자기 바로 앞에 나타날 수 있는 가능성에 항상 대비해야 합니다." 비결은 긴장하지 않고 올바른 결정을 내리고 오토바이를 손상시키지 않는 것입니다. "이 때 저한테 가장 중요한 건 제 목적지"라고 Dirk는 이 전략을 설명하면서 말합니다. 49살인 아이펠 출신의 이 라이더는 출발선에 서는 강인한 출전자들을 상대로 힘든 지형에서 BMW 투어링 엔듀로를 타고 자신의 능력을 시험할 수 있다는 가능성과 그 과정에서 완전한 경쟁력을 유지하는 것에 대해서도 흥분을 감출 수 없습니다.

+ Read more

와일드한 하드 엔듀로의 전장에서

와일드한 하드 엔듀로의 전장에서

아가디르 엔듀로는 근본적으로 쉬운 도전이 아니고, 경쟁도 진정한 시험입니다. 하드 엔듀로는 무게가 약 120킬로그램이고 출력이 40-55마력으로 스포티 애플리케이션에 맞춰졌기 때문입니다. Dirk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이에 비해 BMW F 850 GS는 무게가 거의 230킬로그램에 달하고 엔진 출력이 95마력으로 인상적이예요. 필요한 출력을 원할 때 곧바로 사용할 수 있어서 절대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오토바이죠." 어드벤처 바이크는 악조건을 훌륭하게 극복합니다.

+ Read more

많은 걸 할 수 있는 바이크

이 4회 엔듀로 챔피언은 F 850 GS에 대한 칭찬이 자자합니다.

많은 걸 할 수 있는 바이크

Dirk는 F 850 GS의 놀라운 트래킹 안전성과 인상적인 직선 드라이빙을 칭찬함과 동시에 매우 정밀한 스티어링 동작도 칭찬합니다. "엔진은 강력하게 앞으로 행전하고 충분하고도 남는 토크를 제공합니다." Dirk는 하루 종일 도로를 달린 후 낮은 지렛대 힘과 새 슬리퍼 클러치의 가치도 인정합니다. "F 850 GS는 오프로드용으로 정말 완벽합니다. 큰 21인치 전륜 휠이 이를 보장합니다. 이 바이크는 아주 많을 걸 할 수 있고, 성능이 정말 인상적이에요."

+ Read more
아가디르 엔듀로에서 라이드하는 매력은 BMW 엔듀로를 타고 출발선에 서는 상대 선수들의 맹렬함만큼 힘든 지형을 극복할 수 있다른 걸 증명하는 데 있어요. 그러면서 완전한 경쟁력을 유지하는 것도요.

4회 독일 엔듀로 챔피언 Dirk Thelen

특별한 시험 = 고난의 시간

특별한 시험 = 고난의 시간

모로코의 항구 도시인 아가디르에서 출발하는 엔듀로의 경주로를 타고 라이더들은 남동부의 타프라우트를 지나 안티아틀라스 산맥의 산기슭에 있는 티즈니트를 향해 계속 나아갑니다. 4일 동안 펼쳐지는 각 스테이지는 길이가 다르고, 거리는 174km부터 239km까지 광범위합니다. Dirk의 둘째 날은 타프라우트에서 시작됩니다. 출발 후 잠시 뒤에 울퉁불퉁한 오르막길이 아주 많은 산맥에 진입하기 전에 특별한 시험이 있습니다. "전 이 특별한 시험에서 제 한계에 도전해요. 오토바이의 성능을 최대한 이끌어내기 위해 공격적이면서도 신중하게 라이드하죠. 그런 다음 바이크 자재에 스트레스를 가해요. 바이크도 고난을 극복해야 하니까요. 결국에 문제는 시간이에요." 모래가 많은 지면의 특별 시험에서 GS의 트랙션은 Dirk에게 큰 이득이 됩니다. 길을 벗어나자 그는 엔듀로 프로 모드로 전환합니다. "이 오토바이는 후륜 휠을 사용해서 아주 쉽게 조종할 수 있어요. 전 라이더가 어떤 지면에서든 원할 때 언제든지 F 850 GS를 깨끗하고 절제 있게 가이드할 수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 Read more

Dirk는 계속 생각을 이어갑니다.

그 후 며칠 동안 Dirk는 돌이 아주 많은 외길을 달립니다. 좁은 길에서 그는 항상 오토바이의 크기를 정확하게 가늠합니다. 그는 마지막 날의 대부분을 모래길에서 보냅니다. 어떤 지형을 만나든, 그는 다음과 같이 생각합니다. "절대 포기하지 않고 실수하지 않는 것이 중요해요. 그리고 실수를 저지르면 결과에 대처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해요." 스테이지 도중에는 다음 날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그 순간에 완전히 집중합니다. Dirk는 자신에게 어울리는 환경에 있기 때문에 모든 구간을 즐기고 온 힘을 다해 레이스에 전념합니다. "항상 완전히 깨어있어야 한다"고 이 호감이 가는 스포츠맨은 말합니다. 그의 심장은 모터사이클링과 모터스포츠를 위해 불타오릅니다. "전 아가디르 엔듀로 같은 경험을 정말 좋아해요. 저는 밤에 침대에 누워 잠들기 전에 머리 속으로 계속 라이드해요."

+ Read more

체력을 유지하고 잘 훈련하지 않으면 아가디르 엔듀로에서 하루도 버틸 수 없습니다.   

모든 것에는 결과가 따릅니다.

Dirk는 집에서 라이딩 기술을 연마하고 무엇보다도 신체 단련에 집중하면서 엔듀로를 철저하게 준비했습니다. "스테이지와 지형에 따라 다르지만, 몸을 제대로 만들지 않으면 하루 종일 오토바이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할 수 없어요." 모든 것에는 결과가 따른다고 Dirk는 확신합니다. 아가디르 엔듀로에서 그는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엄청난 집중력을 갖고 계속 달립니다. 그는 밤에 모로코의 문화를 즐기는 것도 잊지 않습니다. 4일이 다 지다려고 할 때 그는 붉게 빛나는 화강암을 다시 한 번 경험합니다. "정말 숨이 멎을 정도로 아름다워요.“

+ Read more

F 850 GS

어드벤처

LEARN MORE
Weitere Storys, die Dich interessieren könn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