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GS 트로피 2022

바이크 라이더와 함께 아름답게 펼쳐진 알바니아의 인상적인 풍경.

험준한 산악과 길게 이어지는 골짜기, 역동적으로 흐르는 강물과 깊은 숲, 그리고 아름다운 해변: BMW Motorrad가 국제 GS 트로피를 2022년 9월 4일부터 10일까지 알바니아에서 개최합니다. 오프로드 투어 애호가를 위한 인사이더 팁으로 잘 알려진 이 국가는 풍성한 자연환경과 문화를 자랑합니다. 전 세계의 톱 Enduro 라이더들은 지금까지 감춰져왔던 아름다움을 GS 바이크에서 다양한 특별 테스트 동안 발견하고 #SpiritofGS를 직접 경험할 수 있습니다.

Once in a Lifetime

7일 동안 계속되는 진정한 어드벤처. 7일 동안 펼쳐지는 여정, 2년에 걸친 준비작업. 7일 동안 펼쳐지는, 인생을 바꾸는 여정. 모든 라이더는 국제 GS 트로피에 오직 한 번 참가할 기회를 얻습니다. 이 레이싱은 기존의 레이싱과는 전혀 다릅니다. 까다로운 챌린지 투어를 통해 개별 라이더가 자신의 노하우와 라이딩 역량을 입증해야 할 뿐만 아니라, 팀웍과 숙련도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그리고 그곳까지 이르는 길은 별이 가득한 하늘 아래 텐트에서 보내는야영, 특별한 풍광과 문화, 그리고 전 세계로부터 온 이들과의 새로운 우정으로 가득합니다. – 더 이상의 #SpiritofGS를 어디에서 경험할 수 있을까요?

+ Read more

국가별 예선

국제 GS 트로피 2022에 참가할 기회를 놓치지 마십시오. 험준한 오프로드 라이딩, GPS를 이용한 내비게이션, 그리고 GS 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있고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국가별 예선에 등록하십시오. 이번 예선에서는 남성부와 여성부 예선이 별도로 진행됩니다. 숙련된 기술과 약간의 행운이 함께 한다면 국가별 대표님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여 알바니아행 티켓을 획득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국가별 예선 관련 상세 정보는 추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알바니아 팀

국제 GS 트로피 2022 한국 예선전이 마무리되었습니다. 한국 최고의 GS 라이더들이 모여 국제 GS 트로피 2022 알바니아에 한국 팀을 이뤄 참가하기 위한 예선에 참가했습니다. 세 명으로 구성된 결선 참가 남성 팀은 이미 확정되었습니다. 결선 참가 여성 팀을 구성할 두 명의 최고 여성 라이더들은 전 세계 15개국 출신의 최종 참가자들과 국제 랭킹을 놓고 겨루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최고의 기량을 가진 여섯 개 여성 팀만이 알바니아로 가는 티켓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Read more

전 GS 라이딩으로 시작했습니다. 다른 것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죠. 국제 GS 트로피에 꼭 참가하고 싶었거든요.

 ”

박다민

국제 GS 트로피 2022 한국팀

이병욱

이병욱(39세)은 인천에 거주하는 소방관입니다. 이미 어린 시절부터 2륜 차량을 즐겨 탔으며 18살이 되어서는 면허증을 취득했습니다. 어느 날 친구의 GS 모델을 탄 후부터 그는 온로드 라이딩에서 오프로드로 전향하여 BMW R 1200 GS 모델로 국제 GS 트로피 2022 참가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박다민

수원에 사는 박다민(24세)은 비행기에게 길을 보여주지는 않더라도 스스로 여행을 즐기는 편입니다. 그에게 바이크 라이딩을 가르쳐 준 사람은 그의 아버지였으며 좁고 험한 길에서의 라이딩에 이미 어린 시절부터 푹 빠져 있었습니다. 그가 GS 모델을 선택한 이유도 언젠가 국제 GS 트로피에 참가하고 싶은 마음에서였습니다.

여준효

대구 출신의 소방관 여준효(46세)는 자신의 여가시간을 가족들과 캠핑하거나 바이크 라이딩으로 보냅니다. 2륜 차량에 대한 그의 열정은 대학생 시절에 시작되었습니다. 그에게서 갑상선암이 진단되었을 때 치료 과정에서 그에게 힘이 되어준 것이 바로 바이크 라이딩이었습니다.

김성희

서울 출신의 김성희(37세)는 진정한 만능 스포츠우먼으로 자신의 여가시간을 등산으로 보냅니다. 간병인이 직업인 그녀는 한 경찰관이 구해준 미니 GS 트로피를 보고 GS 모델을 라이딩해보고 싶다는 꿈을 얻었을 뿐만 아니라 국제 GS 트로피 2022 한국 예선전 참가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민지연

한때 언론인이었던 고양 출신의 민지연(44)은 전업주부로서 20세가 된 때부터 바이크 라이딩을 꿈꿔 왔습니다. 하지만 40세가 되어서야 면허증을 딴 그녀는 국제 GS 트로피의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때부터 그녀는 자신의 라디딩 실력과 건강 그리고 영어 실력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으며 결국 자신의 목표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2020년도 돌아보기

호빗의 길을 따라 떠났던 여정

We see a video of the last International GS Trophy 2020 in New Zealand.

호빗의 길을 따라 떠났던 여정

뉴질랜드는 인상적인 영화의 배경이었을 뿐만 아니라 국제 GS 트로피 2020을 위해서도 이상적인 지형을 제공했습니다. 열대우림과 빙하가 만나는 그곳, 중앙 산맥 지역의 피요르드 풍광이 발아래 놓인 그 자리에서 참가한 라이더들은 매 순간 진정한 Enduro 필링을 경험했습니다.

+ Read more

믿을 수 없는 라이딩과 특별한 공동체가 이 이벤트를 인생을 바꿀 경험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

BJ Vosloo

남아프리카 대표팀

다큐멘터리

뉴질랜드 레이싱, 그 감춰진 정보를 공개합니다

8일의 일정, 22개 참가팀, 2,500km: 뉴질랜드에서 펼쳐진 국제 GS 트로피 2020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팩트를 공개합니다. 이러한 엄청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한 조직 및 지원팀이 그 뒤에서 어떤 헌신을 보여주었으며, 얼마나 많은 교체 부품이 세상의 다른 끝으로 보내졌는지, 그리고 내비게이션 기기에 라이딩 중 어떻게 전기가 공급되었는지 등등에 대해 Amazon Prime에서 공개되는 당사의 3부작 다큐멘터리를 시청해보십시오(독일, 영국 및 미국에서 제공).

지금 체험해 보세요 external-link-arrow-slim
spinner